티스토리 뷰





멕시코 칸쿤. 한가인 연정훈 커플이 다녀온 뒤로 신혼여행지로 인기가 급 부상한 곳이죠. 

직항도 없어서 아직은 미국을 꼭 경유해서만 갈 수 있어요. 이 먼곳을 왜 그렇게들 가고싶어 안달인 걸까요? 모든 커플을 만족시킬 수 있는 칸쿤을 소개해요^^



취향저격

다양한 사람들의 취향을 다 맞춰줄 수 있는 곳이에요. 다시말해 칸쿤은 모든 사람의 비유를 맞출 수 있죠 ㅎㅎ 


여행지를 고를 때, 자기의 성격과 여행의 목적과 맞는지를 보고 정하죠?

예를들어 나는 너무 힘들어서 이번에 가서 푹 쉬다와야겠다. 그러면 동남아 휴양지로 고를테고요.. 

시간이 모자라!! 힘들어도 하루종일 돌아다니며 많은 것을 보고싶어!! 라면 유럽 배낭여행을 선택하겠죠? 

그런데 칸쿤은 관광, 휴양, 먹방, 레져, 밤문화 등 모든것을 충족시켜줄 수 있는 여행지랍니다^^

칸쿤에는 무제한으로 먹을 수 있는 호텔이 많아요!!ㅎㅎ 이것때문에 칸쿤으로 골랐다는건 비밀..ㅎㅎ

그리고 사실 저는... 살면서 한번뿐인 신행이기 때문에 가장 멀고 다시 가기 힘든 곳으로 골랐어요. 휴가 몇일 생기면 동남아는 쉽게 왔다갔다 하겠지만.. 장거리는 시간이 허락하지 않죠... ㅠㅠ 



오늘은 칸쿤에서 즐길 수 있는 액티비티(레져스포츠)에 대해 소개해볼게요^^ 

칸쿤에는 정말 많은 액티비티가 있어서 내가 가면 무엇을 할지 잘 고르고, 날씨도 잘 봐가면서 스케쥴을 짜야해요.  저는 일주일 일정 중 반은 호텔에서 휴양하고, 반은 액티비티 하러 다녔어요 ㅎㅎ


*칸쿤 신혼여행은 가이드 없이 많이 온답니다^^ 영어 못해도 어렵지 않아요 ;)








코코봉고(COCOBONGO)


칸쿤의 나이트라이프 하면 제일 인기좋은 것은 코코봉고!

쇼와 공연이 펼쳐지고, 다같이 춤추는 공연클럽이에요 ^^ 짐캐리주연의 마스크, 마이클잭슨, 마돈나 등 다 알만한 사람들의 분장을 하고 공연을 해서 정말 화려하고 볼거리가 많아요. 칸쿤 간다면 누구나 꼭 들려가는 곳이랍니다. 

저는 싸이의 '강남 스타일'이 한창 유행할 때 가서... 무대에서 제가 강남스타일 춤을 췄네요..허허..

그냥 아시아여자로 보이니깐 무대로 올려세운것 같아요ㅋㅋ 근데 너무 웃기고 재밌었네요 ㅎㅎ


$65~$75/인, 밤10시~새벽2시, 주말에 가길 추천해요. 우리나라도 클럽 평일보단 주말이 재밌죠?

4시간 놀려면 체력이 필요해요. 저희는 칸쿤도착한 첫날 갔다가.. 시차적응도 안되고 체력도 바닥나서 그다음날 저녁 6시까지 내내잤어요 ㅋㅋㅋㅋㅋ 


*코코봉고 말고도 칸쿤에는 나이트클럽이 정말 많아요^^ 





정글투어(JUNGLE TOUR)


2인이서 보트 하나씩 타고 강을 달리고, 반환지점에선 스노쿨링도 즐겨요. 

직접 운전할 수 있고, 엄청 빠르지만 앞사람만 잘 따라가면 되서 어렵진 않아요 ㅋㅋ 조금 무섭긴했네요..^^ 중간에 비오는 지점이 있는데 정말 만신창이 되서 신행사진이 꼴이 말이아니라는..ㅋㅋ 

방수카메라나 방수팩은 필수에요!^^

저희랑 같은 팀이었던 영국인커플이 스마트폰방수팩보고 완전 신기해했어요. 물에 가라앉지도 않으니 잃어버릴 일도 없겠다면서.. 지금 한국가서 하나만 사다달라며 ㅋㅋㅋ


$55/인, 2시간소요, 매일 9시, 12시, 3시, 5시 운행

칸쿤 내에서도 코스가 다양해서, 예약하는 곳마다 코스와 시간은 다를 수 있어요. 







스플로르(XPLOR)


칸쿤에는 3개의 대형 워터파크가 있는데, 그 세개가 성격이 조금씩 달라요. 

저는 활동적이고 '탈것'이 많은 워터파크인 스플로르로 골랐고요, 하루종일 놀 수 있는 곳이에요. 

자연 그대로를 이용해서 노는 곳이라 동굴 속에서도 수영하고, 강과 정글 위에서 짚라인타고, 4륜자동차도 직접 운전할 수 있어요. 

짚라인 한번시작하면 멈출 수 없어요..ㅋㅋ 타고 계단 쫌 올라와서 또타고 그렇게 연속으로 8번정도를 탄거같네요..^^; 

점심뷔페도 포함되 있고, 몇번을 먹어도 상관없어요 ㅋㅋ 칸쿤은 먹는거엔 쿨해요정말^^ 


티켓 $110/인, 셔틀버스 비용은 구간에따라 달라요~



돌고래수영(라이슬라 내 아쿠아리움)


돌고래가 끼부리는 것도 보고, 만져도보고, 같이 수영할 수도 있어요. 

구매하는 티켓에 따라 요금과 코스가 달라요. 사진처럼 돌고래를 잡고 타는?것($70정도/인, 40분소요)과, 돌고래 두마리가 입으로 사람의 양 발바닥을 받쳐서 잠시 서서 달리는 것도 있어요. 근데그건 좀 돌고래 학대같아서..안했고요..뭐 이것도 그렇게 볼 수도 있구요... 

하지만 마지막에 바다와 돌고래를 보호해야한다는 내용의 캠페인?으로 훈훈하게 마무리하니깐 좋은 경험으로 간직하고 앞으로 더더욱 환경을 생각하는 사람이 되기로했지요 ㅎㅎ


근데여긴 대박인건,, 제가 체험한 비용은 $70 이지만 개인카메라를 소장할 수 없고, 여기서 찍어준 사진을 사려면 백몇십불??? 2인체험비용=사진값...또르르... 

안사면 머릿속에서 점점 잊혀질 것만 같고..사자니 사진속 나는 너무 못생긴 만신창이고..ㅠㅠ 고민하다가 결국 샀어요...ㅜㅠ






쏘시밀코(XOXIMILCO)


여기는 한국에서 미리 예약하고 간 곳이에요. 이 업체에서 저희가 첫 체험자라고..ㅋㅋㅋ

그런 후기도 없던 체험을 용감하게 했는데, 결과는 매우 성.공.적! 

쏘시밀코는 멕시코식 뱃놀이로 전통음식을 먹으며 배에서 다같이 노래도부르고 게임도하고 노는 거에요. 옛날에 남자가 여자한테 프로포즈하려고 배를 예쁘게 꾸미고 음식도 준비하고 했던 풍습에서 유래한 거래요^^


저녁7시~10시, 3시간 소요, 체험비용만 $60 정도.. 

칸쿤에서 다소 멀리 떨어져있어서 셔틀버스도 함께 예약해야 할거에요^^ 




지첸이샤


세계7대 불가사의에 드는 지첸이샤. 마야문명을 볼 수 있는 최고의 관광지에요. (더워서 힘들다는게 함정..)

칸쿤 호텔존에서 멀리 떨어진 곳이라 One day tour로 예약을 많이 합니다. 

아침~저녁7시정도까지 소요된 것 같고요, 칸쿤 호텔존에서 2시간30분정도 떨어진 거리에 있어서 차를 꽤 오래 타야한답니다. 

제가 예약한 것은 지첸이샤+익킬쎄노떼+런치뷔페 였고, 익킬쎄노떼에서 수영하려고 비키니입고 위에 점프수트입고 돌아다녔네요.  


여긴 기념품 쇼핑의 최고봉이에요.. 엄청 싸고 마야문명 스러운 기념품이 즐비한 곳. 미리사지 말고 여기서사세요 ㅋㅋ 


*주의 : 프로패셔널한 카메라는 가지고 들어갈 수 없다고 안내를 해줘요. 

저희는 그냥 구닥다리 디카라서 들구들어가려는데,,, 삼각대를 같이 가지고 들어가면 프로페셔널 해보여서 세금을 내야한다네요..-_- 무료 사물함 있으니 그곳에 맡기고 들어가시면 되겠어요 ㅎㅎ




익킬 쎄노떼


칸쿤에는 이렇게 자연적으로 만들어진 수영장이 많이 있어요! 모든 쎄노떼에서 수영이 가능한 것은 아니에요. 

그 중에 익킬 쎄노떼는 너무 예쁘고 신비스러운 곳이라 사진보고서 여기는 꼭 가야겠다고 다짐했던 곳이에요. 쎄노떼는 무료입장이지만, 구명조끼를 유료로 빌려주니 이용하면 되고, 수심이 정말 깊기에 수영 잘하는 사람들만 맨몸으로 들어갈 수 있다네요 ㅎㅎ 

다이빙도 할 수 있는데, 주로 남자들이 많이하고,, 좀 높아서 여자들은 비키니 잘잡고 뛰어야 할것같아요 ^^ 

실외샤워에서 물로 씻어내고 내부 탈의실에서 옷을 갈아입는 구조라... 수건, 갈아입을옷, 수영복은 본인이 직접 챙겨야 수영할 수 있어요^^






이슬라무헤레스(여인의 섬)


멕시코 현지냄새 물씬나는 섬이에요!(기념품사기 좋겠죠?) 어찌보면 제주도 같기도 하고요.. ^^;

페리로 20분 이동해서 들어가요. 페리는 생각보다 멀미나서 사람들 안보이는 데서 누워서 갔고요 ㅠㅠ 섬에서 나올 땐 2층 야외에 앉아서 왔더니 멀미없이 왔네요^^


선착장에 있는 화장실은 무료이고 다른곳은 다 유료에요. 그래서 도착하자마자 화장실부터 가고요 ㅎ

섬이 걸어다닐 순 없는 크기라서 스쿠터나 골프카(버기카)를 많이 빌려타고요.  아침일찍 들어가야 싸게 빌릴 수 있어요. 협상해서 가격이 정해지다보니..ㅋㅋ 저흰 2시간에 $25주고 엄청싸게탔네요. 여인의섬은 버기카로 2~3시간이면 충분히 볼 수 있어요.^^


스노쿨링, 돌고래수영 및 상어만지기체험을 할 수 있는 곳이 있으니, 필요하신 분은 수영복 미리 준비해 가세요^^ 


페리 $20/인,  버기카 $25이상/2시간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   2017/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
88,473
Today
17
Yesterday
85